올 것이 코앞까지 왔다. <어벤져스> 영접 준비로 

다른 건 그닥 신경쓰이지 않는 매우 안정된 상태.








[램페이지]   CGV 판교 IMAX 
퍼시픽림은 도쿄를 때려 부수더니 여긴 시카고 한복판을 그야말로 박살내버리는데, 
그 강도가 결코 뒤지지 않는다. 생각보다 훨씬 스케일이 커서 신나게 관람했다.







[콰이어트 플레이스]   CGV 인천 
컨셉의 승리. 목소리를 내면 죽는다는 설정 때문에 영화에 대사가 거의 없는데 
그 페널티는 객석까지 적용된다. 팝콘 소리조차 들리지 않는 극장 안... 아주 신선한 몰입감이다.







[그날, 바다]   CGV 왕십리 
감성이 아니라 팩트로만 접근하는 세월호 침몰의 진실. 점과 같은 팩트들이 모여 하나의 선을 이룰 때, 
그야말로 소름이 돋았다. 최근 본 영화 중 가장 무서운 작품.







[선생님!... 좋아해도 될까요?]   CGV 인천 
[JFF] 이번 JFF 중 유일하게 적극적인 의지로 선택한 영화. 이유는 히로세 스즈 단 하나! 
인성이 아쉽긴 하지만 매력적인 배우임엔 틀림없을 또한번 확인했다.







[머니백]   메가박스 코엑스 
돈가방을 둘러싼 소동. 뻔하고 유치할 것 같지만 생각보다 탄탄하다. 
특히 캐릭터를 아주 잘 살렸는데, 포스터의 7명이 각기 고유의 인장을 남긴다.  


 

날짜

2018.04.20 18:14

최근 게시글

최근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