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유럽 16건이 검색되었습니다.

[여행] 동유럽 여행기 6-2 (체코 - 프라하 : 프라하 야경)

:: 동유럽 여행기 6-2 (체코 - 프라하 : 프라하 야경) ::체스키 크롬로프에서 프라하까지 이동 소요시간은 2시간정도. 드디어 일정의 마지막이자 처음 도착했던 체코의 프라하로 다시 돌아왔다.프라하유럽에서 중세의 모습을 가장 잘 간직하고 있다는 도시. 신성 로마 제국의 수도였던 도시답게 화려하다. 북쪽의 로마, 백탑의 도시 (쾨테의 말) 라고 불리울정도로 아름다운 도시이다. 길거리를 거닐면 도..

더 보기

[여행] 동유럽 여행기 6-1 (체코 - 체스키 크롬로프 : 체코의 동화마을)

:: 동유럽 여행기 6-1 (체코 - 체스키 크롬로프 : 체코의 동화마을) ::오스트리아의 잘츠부르크에서 체스키 크롬로프까지는 2시간 30분의 이동시간이 소요된다.오스트리아의 일정이 일찍 시작된 까닭도 2시간30분의 이동시간이 포함되어 있기 때문이었다.얼마 달리지않아 중간에 들른 rosenbergen 휴게소.그냥 휴게소 건물이 이뻐보여서 찍었다.휴게소에서 몸좀 펴고 다시 달려 어느새 도착한 이곳은 체코와 오스트리아 사이의 국경.예전..

더 보기

[여행] 동유럽 여행기 5-5 (오스트리아 - 짤츠부르크 : 미라벨 정원 등등)

:: 동유럽 여행기 5-5 오스트리아 - 잘츠부르크 : 미라벨 정원, 궁전, 호헨 잘츠부르크 성, 게트라이드 거리, 모차르트 생가, 레지던츠 광장, 대성당 ::잘츠캄머굿의 지상낙원을 보고 드디어 오스트리아의 잘츠부르크로 이동한다.약1시간 정도의 가까운 거리. 짤츠부르크이 도시는 모차르트가 없으면 설명이 안되는 도시다. 빈 못지않은 음악의 도시인것도 이 모차르트 때문.게다가 사운드 오브 뮤직의 촬영장소로 쓰인 미라벨..

더 보기

[여행] 동유럽 여행기 5-4 (오스트리아 - 짤츠캄머굿 : 호수지역)

:: 동유럽 여행기 5-4 (오스트리아 - 잘츠캄머굿 : 호수지역) :: 공항 호텔이라 그런지 아침식사를 하러 간 식당에는 아리따운 한국인 여성들 무리가 식사를 하고있었다. 스튜어디스들. 사복입고 웃고 담소를 나누는 모습들을 보니 그녀들도 그냥 여행 다니고 싶어하는 20대 애기들 같더라직업으로써 나마 해외에 있는 것도 행복하려나...... 에잇 알아서 멋진 인생 잘살고 계신 분들 왠걱정을..

더 보기

[여행] 동유럽 여행기 5-3 (오스트리아 - 빈 : 음악회 관람, 호리이게)

:: 동유럽 여행기 5-3 (오스트리아 - 빈 : 음악회 관람, 호리이게) ::왈츠를 배워 봤으니, 이제 왈츠 오페라를 관람하는 시간이다.이동시간이 20분정도 되기에 버스를 타고 이동. 그리고 5분정도 더 걸어 들어가면서 여러가지 또 관람을 했다.BILLA유럽에서 가장 흔히 볼수있는 수퍼마켓 체인.오스트리아를 비롯 유럽 전역에 1500개 이상의 매장을 두고있다.슈퍼마켓인데 정말 굉장히 많이 볼수있다. 오스트리아를 다니다가 건축물에 ..

더 보기

[여행] 동유럽 여행기 5-2 (오스트리아 - 빈 : 슈테판성당)

:: 동유럽 여행기 5-2 (오스트리아 - 빈 : 슈테판 성당) ::쉔부른 궁전을 보고 도보로 이동하게 되어 다다른곳은 다름아닌...성 슈테판 대성당오스트리아 최고의 고딕식 성당으로 빈 관광의 핵심이다! 비엔나의 상징인 모자이크 지붕이 특징이다.성당안에는 오스트리아에서 가장 큰 종 Pummerin과 지하에는 오스트리아 대주교의 무덤, 합스부르크왕가의 내장을 보관해 놓은 항아리, 흑사병으로 사망한 사람들의 유골이 모셔져 있다. 성당내부는 무료..

더 보기

[여헹] 동유럽 여행기 5-1 (오스트리아 - 빈 : 쉔부른 궁전)

:: 동유럽 여행기 5-1 (오스트리아 - 빈 : 쉔부른 궁전) :: 헝가리의 야경에 취해 꿀잠을 자고 일어나 아침을 먹으러 나왔다.아퀸쿰 호텔의 식당, 항상 더 부지런한 분들은 있기마련. 좋아, 오늘은 기분도 좋고, 몸도 가뿐하니 시리얼로 떼우겠다며, 딱 요것만 떠놓고 먹었다.면 믿을사람이 누가 있을까? 엄니가 드시는 걸 보니 맛있어 보여서 한접시 더 가져다가 먹었음.식후, 의식을 치루러 나가보았더니 드..

더 보기

[여행] 동유럽 여행기 4-4 (헝가리 - 부다페스트 : 도나우강 선상디너)

:: 동유럽 여행기 4-4 (헝가리 - 부다페스트 : 도나우강 선상디너) ::헝가리 부다페스트의 낮 투어가 끝이나고, 배를 타고 저녁을 먹으며 야경을 관람하는 코스가 마련되어 있었다.상상만 해도 배가 불렀지만, 그래도 진짜 배부른건 아니었기에, 일단, 저녁을 먹었다.헝가리 음식들은 앞 여행기에서도 말했지만, 아시아가 뿌리인 만큼 음식들이 입에 꽤나 잘 맞는다.매콤한 스프가 간만에 찌게생각이 나게 만들었다.메인요리는 감자와 ..

더 보기

[여행] 동유럽 여행기 4-3 (헝가리 - 부다페스트 : 성이슈트반 대성당)

:: 동유럽 여행기 4-3 (헝가리 - 부다페스트 : 성 이슈트반 대성당) :: 어부의 요새 관광을 마친후 패키지의 꽃(?)이라 불리우는 기념품 쇼핑의 시간이 되어 기념품 판매점으로 향하게 되었다.원래 이런 시간을 굉장히 싫어했는데, 이번 패키지에서는 그래도 좋은 기념품 판매점과 연결이 되어있어서 그렇게 나쁜 시간만은 아니었다. 게다가 바찌거리에 위치한 곳이어서 관광도 되었고.바찌거리부다페스트의 가장 번화..

더 보기

[여행] 동유럽 여행기 4-2 (헝가리 - 부다페스트 : 어부의 요새)

:: 동유럽 여행기 4-2 (헝가리 - 부다페스트 : 어부의 요새) :: 어부의 요새마차시 성당을 보호하기 위해 축조된 성곽이다. 이 부근에 어부들이 많이 살고있었고, 헝가리 국민들이 민병대를 조직해서 왕궁을 수호하고 있을때 이 성채는 어부들이 지켰다고해서 어부의 요새라는 이름이 붙여지게 되었다. 네오고딕 양식 + 네오 로마네스크의 혼합으로 독특한 모양의 뾰족탑으로 되어있다.어부의 요새는 7개의 독특한 뾰족탑이 굉장히 인상..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