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Kun' Friends 155건이 검색되었습니다.

[무비] 4월 둘째주 - 램페이지, 콰이어트 플레이스, 그날 바다, 선생님 좋아해도 될까요?, 머니백

올 것이 코앞까지 왔다. <어벤져스> 영접 준비로 다른 건 그닥 신경쓰이지 않는 매우 안정된 상태.[램페이지]   CGV 판교 IMAX 퍼시픽림은 도쿄를 때려 부수더니 여긴 시카고 한복판을 그야말로 박살내버리는데, 그 강도가 결코 뒤지지 않는다. 생각보다 훨씬 스케일이 커서 신나게 관람했다.[콰이어트 플레이스]   CGV 인천 컨셉의 승리. ..

더 보기

[무비] 4월 첫째주 - 레이디 버드, 바람 바람 바람, 호박과 마요네즈, 피치걸, 미성년이지만 어린애는 아냐

모든 영화가 다 보고 싶은 것은 아니다.그저 지금 좀 더 많은 영화가 필요할 뿐.[레이디 버드]   CGV 용산아이파크몰 이건 마치 <프란시스 하>의 사춘기 모습? 그만큼 캐릭터 연관성과 공간의 연결성이 높고 자연스럽다. '프란시스 하'를 연기한 그레타 거윅이 '레이디 버드'를 연출하여 끝내 아카데미까지 입성한 일련의 시리즈 같은 모양새. 재능이 많은 엔터테이너다. 자존감에 대..

더 보기

[무비] 3월 5주차 - 레디 플레이어 원, 곤지암, 7년의 밤

이제 때가 된 것 같다. 시간이 걸렸던 이유는 미련때문.[레디 플레이어 원]   CGV 판교 IMAX 스필버그가 기성세대에게 선사하는 선물. 시대를 풍미했던 대중문화의 선도자로서 가벼운 취급에 예의를 다하고 그 꿈을 먹고 자란 세대들의 추억을 소환하며 웃음과 감동, 재미 모든 것들 다 취한 명작이다. 저작권을 어떻게 감당했을까 싶을 정도로 수많은 캐릭터와 패러디, 그리고 오마주가..

더 보기

[무비] 3월 넷째주 - 퍼시픽 림: 업라이징, 콜 미 바이 유어 네임, 소공녀

이번주 개봉작들이 하나같이 다 맘에 들어서영화의 현실의 갭이 더 크게 느껴지던 한주다.[퍼시픽 림: 업라이징]   CGV 왕십리 IMAX 크다!! 묵직하다!! 이 시리즈가 주는 감동의 모든 것. 트랜스포머 시리즈가 주는 발랄함과는 전혀 다른 성질이다. 중국자본이 개입하면 영화를 망치는 경향이 있는데, 이 영화도 그런 면이 좀 있지만 나의 거대한 로망을 훼손시킬 정도는 못됐다. 하이라이트 격전지인 ..

더 보기

[무비] 3월 셋째주 - 지금 만나러 갑니다, 로건 럭키, 허리케인 하이스트

요새 제일 듣고 싶은 말, "고마워"요새 제일 듣기 싫은 말, "미안해"[지금 만나러 갑니다]   CGV 인천 "손예진 만나러 갑니다." 설레이는 극장행이었고 흐믓하고 행복한 2시간이었다. 다양한 배역에 도전하고 소화했지만 역시 손예진은 멜로를 입을 때 가장 빛난다는 것을 다시금 입증한 영화다. 원작이 워낙 좋아서 캐스팅이 중요했을텐데 소지섭과 손예진의 케미는 기대이상이었다. 원작이 좀 정적인데 ..

더 보기

[무비] 3월 둘째주 - 툼레이더, 팬텀 스레드, 온리 더 브레이브, 사라진 밤

어머니 생신, 아카데미 시상식, 어머니의 수술, 안희정의 몰락,정서경 생일, 애플 홈팟, 조민기 자살, 패럴림픽 개막, 스티플!![툼레이더]   CGV 인천 IMAX 유적탐사 모험영화 오래간만이다. '안젤리나 졸리=라라 크로포드'가 너무 탄탄하게 구축돼서 누가 들어와도 이미지 쇄신이 쉽지 않았을텐데, 새 주인공이좋아하는 배우(알리시아 비칸데르)라 그부분은 신경 안쓰고 온전히 리부팅을 즐길 수 있었다. 전개..

더 보기

[무비] 3월 첫째주 - 쓰리 빌보드, 리틀 포레스트, 레드 스패로, 나미야 잡화점의 기적, 궁합, 게이트

나에게 소중한 사람들과 그 사람들에게 소중한 사람에게부디 행운과 행복이 넘치길 진심으로 빌게되는 요즘이다.[쓰리 빌보드]   CGV 인천 진짜 멋진 각본과 연기가 빛나는 영화. 내가 목말라했던 감상이 작년초의 명작 <맨체스터 바이 더 씨>같은 느낌이었는데, 이 영화가 그 부분을 해갈했다. 살면서 마주하는 어쩔 수 없는 격정 속에서도 우리는 결국 더불어 살아갈 수밖에 없는 존재임..

더 보기

[무비] 2월 넷째주 - 셰이프 오브 워터: 사랑의 모양, 지구: 놀라운 하루, 50가지 그림자: 해방, 월요일이 사라졌다

성공적으로 마무리한 동계올림픽을 칭찬하고 싶다.전과 달리 국민의 관심과 지지를 받지 못한 상황에서 주최측의 철저한 기획으로 이루어낸 멋진 승리였다.[셰이프 오브 워터: 사랑의 모양]   CGV 인천 길예르모 델 토로 감독하면 떠오르는 느낌이 있다. 기괴하고 잔혹하면서 미장센이 화려한, <판의 미로>의 후광 같은 건데, <호빗> 시리즈의 각본이나 <퍼시픽 림> 연출 ..

더 보기

[무비] 2월 셋째주 - 블랙 팬서, 플로리다 프로젝트, 더 포스트, 아이 토냐, 골든슬럼버, 흥부

아카데미 시즌이라 좋은 작품들이 많이 개봉하고 있다.맛있는 음식, 멋진 스켈레톤, 근사한 영화들로 채운 명절.[블랙 팬서]   CCGV 인천 IMAX 올해 첫 마블 작품이자 <인피니티 워> 이전 마지막 작품. 이미 <시빌 워>에서 폭풍간지를 보여준 캐릭터라 단독 시리즈에 대한 기대감이 컸는데, 마블이 히어로들의 히스토리를 구축하는 정석, 그러니까 캐주얼하고 서사적이면..

더 보기

[무비] 2월 둘째주 - 조선명탐정: 흡혈괴마의 비밀, 더 포리너, 베러 와치 아웃

김연아 성화, 드론 퍼포먼스, 씬스틸러 인면조.평창렬의 우려를 무색하게 만든 멋진 시퀀스들.[조선명탐정: 흡혈괴마의 비밀]   롯데시네마 부평역사 잘 구축된 캐릭터 덕에 늘 기본빵은 하는 시리즈. 컨셉 자체가 퓨전이라 호러를 접목시킨 것도 무리수는 아닐텐데, 추리의 신박함 대신 개그에 힘을 더 쏟은 건 장기적으로 무리수란 생각.[더 포리너]   CGV 용산아이파..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