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고] 75095 타이파이터 UCS

스타워즈 UCS 신제품 타이파이터 리뷰입니다. TIE-FIGHTER아이템 넘버75095파트수 1680, 1 mifi발매년도 2015무게 2804(gram) 박스사이즈 57.5 x 47.8 x 9 (cm) 새제품 현가격 (2015) 32만원 정보출처 : www.bricklink.com 박스 앞뒷면. 왠지 스토미 피규어를 옆에 세워놓고 찍어야만 될것같은 기분이 들어 실행에 옮겼습니다. 인스는 역시나 신제품답게 한권의 책으로~! 아예 비닐에 밀봉이 되어 나오던데, 인스를 컴퓨터로 보고 만드는 분들에겐또하나의 소장품이 될것같은 기분이 드네요. 인스를 열어보면 타이파이터를 디자인한 레고디자이너의 소개가 있습니다.레고 디자이너가 되려면! 일단, 영어공부부터!! 151페이지 정도의 얇다면 얇은 분량이네요~ 구성품은 ..

더 보기

[레고] 71009 심슨미피 시즌2 (the Simpson - mifi series 2)

5월4일날 통관이 완료되었지만 어린이날이 끼어 있어서 오늘에서야 도착한 심슨 미피 시즌2 원박스 입니다. 흑. 하루가 한달같았던 어린이날 이었습니다. 심슨 미피는 시즌1을 너무나도 어렵게 구한터라 이번엔 아예 한박스로 구했답니다. 저렇게 미리 잘라나온 곳을 손가락 끝으로 톡톡 눌러서 세워주면 이렇게 멋진 판매셋팅이 완료됩니다. 미피를 개봉하면 안에 이런 종이가 들어있죠.미피 몇개 나왔는지 체크해보라는 훌륭한 도구입니다. 지인 두셋트 맞춰주는데 엄청 효율적으로 써먹었습니다. 레고의 상술이기도 하지만 이 랜덤이라는 시스템이 은근히 재밌기도 하네요.설레이기도 하고.... 뭐 쪼물딱이라던가 점자라던가 여러가지 방법이 있다고 하는데 어려워서 모르겠더라구요. 잉? 한줄 하고 두번째줄에서 두개 더 뽑았는데 한셋트가 ..

더 보기

[레고] 71006 심슨하우스 확장

지금은 심슨 퀵이마트가 핫하지만, 1년전만 해도 엄청나게 핫하게 레고로 첫등장한 심슨하우스입니다. 그때 당시엔 블로그 활동을 할때도 아닌지라 조립 리뷰는 없고,박스에 나온 심슨하우스 마당을 확장한 버젼을 보여드리려 합니다.이때부터, 확장에 재미를 느꼈고, 퀵이마트도 주차장을 확장중이죠. The Simpson House아이템 넘버71006파트수 2512, 6 mifi발매년도 2014무게 3618 (gram) 박스사이즈 58 x 48 x 11.9 (cm)새제품 현가격 (2015) 22만원 박스샷 입니다. 역시 1년전 제품임에도 불구하고 심슨의 특징인세부묘사와 디테일한 소품들이 눈에 띄네요. 역시 심슨입니다!심슨 때문에 레고에 입문하신 분들이 굉장히 많더라구요.역시 심슨의 레고화는 성공적이라 봅니다. 인스는 ..

더 보기

[핫토이] 스톰투르퍼 - MMS268 (스타워즈)

5월4일은 스타워즈 데이입니다. 스타워즈의 명대사인 "May the force be with you" 라는 대사에서May를 5월로 Force를 소리나는데로 4th로 4일을 표현센스있게 바꿔서 5월4일을 스타워즈 데이로 만들었는데.아주 명쾌하고 넘치는 센스에 아 과연.... 그래서 나중에 다스베이더가 도착하면 개봉하려 했던 스톰투르퍼 두마리를 개봉하기로 했습니다.핫토이에서 스타워즈 라이센스 계약으로 수많은 캐릭터가 나오고 있는 중입니다. 현재는 스톰투르퍼와 쉐도우 트루퍼만(구입하지 않음) 발매되었고, 다스베이더는 곧! 핫토이가 건들면 어떤 의미로든 끝장나는데그저 다 모을수는 없고 발매시 멋져보이는것만 구입하기로 다짐합니다.(예상데로 수많은 스톰트루퍼 셋트가 발매예정..) 일단 박스샷 입니다. 스톰투르퍼 두..

더 보기

[핫토이] 팔콘 - MMS245 (캡아2 - 윈터솔져)

팔콘 비브라늄으로 제작된 특수 슈트로 자유로운 비행을 할 수 있으며, 코스믹 큐브로 새들과 소통하는 능력을 가졌다.주로 캡틴 아메리카의 조력자로 등장하며, 어벤져스의 멤버로 활동하기도 했다. 물론 캡틴이 이끄는 반대파를 지지. 나중엔 캡틴아메리카가 되기도 한다네.... -_-;; 디즈니 인피니트 2.0 의 팔콘의 모습과 마블코믹스 버젼 팔콘의 모습. 핫토이는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 (MCU) 버젼으로 발매되었다. 박스와 함께 찍은 팔콘의 모습. 박스뒷면엔 팔콘의 설명과 핫토이 디자이너들의 이름들이 적혀있다.한국인 조형사들의 자랑스러운 이름들. 박스를 열면 파론의 클로즈업된 사진이 등장.배우는 앤서니 매키가 맡고있다.블루레이 캡틴 아메리카2 윈터솔져 부가영상에 보면 분위기 메이커인 앤서니 매키의 성격을 확..

더 보기

[애플] 맥북 데칼 스티커

맥북에 자꾸만 상처가 생기는거 같아서 보호필름을 붙여야겠단 생각을 하게 되었고 그러다 알게된 맥북 데칼 스티커의 세계. 그러나 국내에 발매된 스티커는 종류도 적고 맘에 드는것도 없어서 정글탐험에 나섰다. From Amazon 동유럽 여행기에도 적었듯이 난 세계지도에 대한 로망이 있다. 벽에 붙이는건 포기하고 맥북에라도 붙여야겠다는 생각으로 찾아보니 역시나 있더라 최종적으로 세개를 골라냈고 이제 최종 결정을 해야하는데... 아 결정장애. 첫번째는 세계지도인데 중간에 애플로고를 가리고,두번째는 애플로고도 보이고 프론트 데칼 스티커도 있지만 지도이미지가 별로고, 세번째는 유럽지도지만 애플로고도 보이고 지도 이미지는 괜찮고 각각의 장단점이 너무나도 뚜렷하여 .......정말 한참을 고민끝에 전부구입.질릴때마다 ..

더 보기

[레고] 71016 심슨 퀵-이-마트 주차장 확장. (진행중_.)

71016 심슨 퀵 이마트를 다 만들고 나니 좀 허전한감이 살짝 들어서 위의 인스에 나온 주차장을 재연해 보자라는 뜬금없는 생각에10700 밑판을 4개 구입하여 밑판으로 사용하고 (심슨하우스와 같은 크기로 개조) 주차 출입,출구 티켓판매소와 방지턱, 등을 나름데로 만들어주고 알바 뛰고있는 광대 크러스티. 60073의 야외 화장실도 얹어보고 (심슨을 위해서라면!!) 주차장도 만들어보고 그러나 여유브릭이 별로 없어서 300여개의 바닥타일을 브릭링크에서 주문. 얼렁와야 완성될텐데.. 낙후된 주차장 바닥으로 인해 넘어지려는 호머와 이를 더 밀고있는 마지. 이런식으로 꾸밀예정.가만 보다보니... 상점 내부가 어두운듯 하여 디테일한 내부를 밝히기위한 LED도 설치. 내가 퀵-이-마트의 주인 아푸다! 바닥타일 브릭들..

더 보기

[레고] 71016 심슨 퀵-이-마트 리뷰

심슨 2015년 신상품 퀵-이-마트. 심슨하우스도 엄청시리 이쁘게 나왔는데 퀵 이마트는 더 엄청나게 돌아왔다. 아직 한국에선 발매전이지만, 참을 수 없어서 이베이에서 직구한 제품. Kwik - E - Mart아이템 넘버71016파트수 2158, 6 mifi발매년도 2015무게 3463(gram) 박스사이즈 58 x 48 x 8.4 (cm) 새제품 현가격 (2015) 30만원 박스샷 뒷면의 저 섬세함을 얼른 만나보고 싶다. 신상품이라 그런지 인스 역시 책처럼 한권! 정말 맘에듬.(나눠서 만들거아니면) 총 2158개의 브릭 8번 봉다리까지!! 간만에 방대한 조립량이군. 흐뭇하다. 스트커는 50개나 ㅠㅜ 뭐 심슨 특성상! 심슨이니까! 이해하고 넘어갈부분. 1번 봉다리를 뜯으면 이정도의 양. 스네이크 제일버드 ..

더 보기

[여행] 동유럽 여행기 6-4 (체코 -프라하 : 낮의 구시가지 광장, 트램관람, 귀국)

:: 동유럽 여행기 6-4 (체코 -프라하 : 낮의 구시가지 광장, 트램관람, 귀국) :: 프라하성에서 내려온 후 다시 어제 야경으로 관람했던 구시가지광장으로 향했다. 구시광장에 있는 식당에 예약을 해놓았고, 일단은 틴성당도 식후경이기에 밥을 먹으러 식당으로 이동. 이 건물 3층에서 등갈비를 먹게된다. 음식이 나오길 기다리다가 식당에서 내려다본 구시가지 광장의 모습.이렇게 살짝 구도가 높아지면 또 다른 모습이 나오는걸 보니 헬리캠 구매욕구가 불쑥!! 여지껏 먹었던 스프중 가장 최악이었던..... 등갈비는 아주 일품이었다. 감자도 강원도 감자맛이 나던.. 이것이 유럽에서의 마지막 식사라니 디저트도 맛있게 다 먹었다. 점심을 후딱 먹고, 낮의 구시가지 광장을 다시 돌아보러 나섰다.내겐 식사후 얼마 안되는 자..

더 보기

[여행] 동유럽 여행기 6-3 (체코 - 프라하 : 프라하성, 성 비트성당, 바츨라프 광장)

:: 동유럽 여행기 6-3 (체코 - 프라하 : 프라하성, 성 비트성당, 바츨라프 광장) :: 유럽에서의 마지막 조식, 우울한 기분에 눈물이 떨어져 이 짭쪼름한 음식이 더욱 더 짜게 느껴졌다.(그만큼 슬펐다는 얘기지 설마 진짜 눈물을 흘렸을리 없잖아..)이 짭쪼름한 음식조차 많이 그리울거같다. 프라하성을 보러 도보로 이동하는 중. 프라하성 입구 모습. 두 헌병 옆에서 사진을 찍어도 된다고 하는데, 너무 오래 머물면 싫어한다고... 헌병둘을 뒤로하고 조금 더 들어가면 성내 제2광장이 모습을 드러낸다.이 광장은 미션임파서블 에서 배경으로 나왔던 장소라네!! 오! 그러고보니 본듯한 기분이... 제2광장에 위치해 있는 코르분수분수 뒤로는 성 십자가 예배당 이다. 흐라트차니 광장 (프라하성 입구) 프라하성 정문 ..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