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7 13건이 검색되었습니다.

[무비] 7월 셋째주 - 인크레더블 2, 호텔 아르테미스, 빅 식

겨울에 가고 싶던 북해도를 여름에 다녀왔다.낯섦과 설렘, 맛있는 음식과 맥주에 행복했다.[인크레더블 2]   메가박스 코엑스 '인크레더블'의 속편이 나온다는 것 자체가 인크레더블이었는데, 기어이 올해 이 영화를 다시 만났다. 최고의 이야기가 나올 때 속편을 만들겠다던 브래드 버드의 공언이 꽤나 시간이 흐르긴 했지만 빈말이 아니었고, 영화를 보는 2시간만에 그 간격은 사라져 버린다. 제작은 14년만..

더 보기

[무비] 7월 둘째주 - 스카이스크래퍼, 서버비콘

명분은 전략이요 실리는 전술, 그게 순서다.명분의 깃발이 높이 세워져 있지 않으면 실리를 빌미로 자기도 모르게 타락할 수 있다.[스카이스크래퍼]   메가박스 코엑스 요새 열일하는 드웨인 존슨. 작년 <분노의 질주>, <쥬만지>에 이어 올해 <램페이지>, <스카이스크래퍼>까지 본인 몸집만한 영화들로 필모를 채워나가고 있다. 잘 나..

더 보기

[여행] 마지막 가족여행, 옐로우 스톤을 가다 - 8부 -

오두막을 떠나 도착한곳은 '세븐 시스터즈 포인트'라는 7개의 바위가 모여있는 곳.이곳이 웨딩 촬영을 가장 많이하는곳으로 유명하다고 하는데 우리가 방문했을 시에는한무리의 미국 대학생들이 한껏 미소띄며 사진을 찍고 있었다.7개 바위의 모습을 전체적으로 찍으려면 꽤나 멀리 떨어져야했기에그중 가장 특징적인 작은 바위가 사람의 얼굴 형상을 하고있었기에 이것만 몇장 단독으로 찍는것으로 아쉬움을 달래야했다. 꽤나 사람의 형태와 비슷함. 세븐 시..

더 보기

[여행] 마지막 가족여행, 옐로우 스톤을 가다 - 7부 -

옐로우 스톤 관광을 마치고 나서 라스베가스에서의 일정만 3일 자유시간이 주어졌다.나야물론 할게 넘쳤지만, 어머니가 심심하실거 같아서 나는 어머니를 위해 불의 계곡과 후버댐 당일치기 관광을 따로 준비해 놓았다. 저번 방문때 불의 계곡, 후버댐 일정을 단지 덥고 피곤해서취소해 관광을 하지 않았던것도 한몫하긴 했다만....어쨋든 6시간의 당일치기 일정으로 호텔로 가이드님이 픽업해서 데려오기로 한날, 근데불의 계곡이 너무 더워서 일찍 해치우고 오자..

더 보기

[무비] 7월 첫째주 - 앤트맨과 와스프, 킬링 디어, 변산

잊혀지는 영광을 허락해 달라,썰전을 하차하던 유시민의 마지막 멘트였다. 등 떠밀고 이간질하는 이별과의 품격 차이.[앤트맨과 와스프]   CGV 판교 IMAX 인피니티 워에 참전하지 않았던 앤트맨은 뭐하고 있었나? 애랑 놀고 있었다. ㅋㅋ 가족영화를 포함하며 MCU는 완전체가 된 느낌. 코믹요소를 십분 살리고 와스프까지 더해져 컸다 작아졌다 난리법석을 부리다가 역대급 쿠키영상으로 세상 가장 진지하게..

더 보기

[여행] 마지막 가족여행, 옐로우 스톤을 가다 - 6부 -

점심을 먹고난후 계속해서 옐로우 스톤 관광을 이어갔다.다음의 목적지는 웨스트 썸 간헐천 분지. 원형으로 되어있는 트레일 지역으로, 옐로우 스톤 호수를 배경으로 평지로 되어있는 손쉬운 구간이면서도 자연의 다양한 색감을 볼수 있는 곳으로관광객들이 필수로 둘러보는 인기구간. 옐로우 스톤 호수를 따라 산책하는 기분으로 걸으면 된다. 'Thumb Paint Pot'가장 손쉽게 볼수있었던 옥색의 간헐천. 이..

더 보기

[여행] 마지막 가족여행, 옐로우 스톤을 가다 - 5부 -

옐로우 스톤의 북쪽 입구에서 시작하는 오늘의 일정.북쪽 입구에 다행히 옐로우 스톤 간판이 있었다.이틀째가 되서야 옐로우 스톤 간판을 찍어보게 되는구만.북쪽으로 들어간후 어제 맘모스 온천이 있던곳의 밑부분을 관광하는 시간.꽤나 긴 트래킹 코스로 한시간정도가 소요되는 곳이었고, 약간의 오르막까지 존재했다.흰 재같은 색깔로 이루어진 산이 먼저 반겨준다.이곳을 제외하곤 전부 푸르른 산림으로 이루어져있어서 신비한 느낌을 풍기는 곳.'Minerva Terrac..

더 보기

[여행] 마지막 가족여행, 옐로우 스톤을 가다 - 4부 -

계속해서 옐로우 스톤 국립공원 관광.다음으로 방문한곳은 'Fountain Paint Pots' 라는 지역.여러가지 원리로 인해 진흙이 만들어지고 그것들이 끓어 오르는 현상을 보이는 곳.마치 시원한 연못을 연상시키는 듯한 하지만, 물은 뜨거운 온천수 이 스팟을 관람하면서야 왜 이곳이 paint pot인지 단번에 알아챌수 있었다.페인트같은 머드가 부글부글 끓고있음. 역시나 이것도 영상으로 남겼다. 말로는 설명이 되지않는 옐로우..

더 보기

[여행] 마지막 가족여행, 옐로우 스톤을 가다 - 3부 -

오늘은 드디어 옐로우 스톤 국립공원을 관람하는 날.옐로우 스톤 국립공원을 제대로 관람하기 위해선 트래킹도 해가며 몇일에 걸쳐 해야하지만,아이들도 있고, 시간의 제약도 있고해서 차로 주요 포인트만 관람하는 방식으로 진행되었다.그런 방식임에도 불구하고 걷는구간이 굉장히 많았다. 하지만 그나마 평지이기에 그렇게 힘이 많이 들지는 않는다고 한다.옐로우 스톤의 지도에서 볼수 있듯이 8자 모양으로 되어있다. 우리에게 주어진 시간은 단 이틀뿐이..

더 보기

[여행] 마지막 가족여행, 옐로우 스톤을 가다 - 2부 -

드디어 오늘은 옐로우 스톤을 가는 날이다.게다가 러시아 월드컵 대 멕시코전이 있는 날이기도 하다. 오전 8시 호텔앞에서 벤을 몰고온 가이드님과 인사를 하고 이른 일정을 시작한다.라스베가스에서 옐로우 스톤까지 약 8시간이라는 대장정이기에 차로는 이동을 별로 하지 않는다고 하는데, 그래서 오늘 일정은 거의 하루종일 이동하는데 시간을 소요할 예정이다. 멕시코전은 오전 10시부터 시작되어서 잠도 들지 못한채, 끊기는 핸드폰으로 문..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