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 뉴질랜드 남,북섬 여행기 - 9

전날의 호빗마을 투어의 감동이 채 가시지 않은채 반지 쟁탈전 꿈 한번꾸고 일어나니 아침. 오늘의 일정은 뉴질랜드의 전형적인 농장을 체험하는 날이다. 바로... 뉴질랜드의 전형적인 농장모습을 재현한 아그로돔 농장 투어이곳을 방문. 우리나라 티비에서 많이 방영되어서 꽤 알려진 곳이라고 하던데...난 한번도 본적이 없었다. 여튼 아그로돔의 양털깎기 쇼, 젖짜기 쇼. 양치기 개들의 쇼등등을 볼수있는 곳이라고 한다.&nbs..

더 보기

[여행] 뉴질랜드 남,북섬 여행기 - 8

북섬여행의 하이라이트, 영화 반지의 제왕의 호빗마을 호비튼을 가다. 여행을 알아보던 당시 패키지 일정을 흟어보면서 문득 보았던 호빗마을 방문.그냥 당시엔 뭐 볼게 별루없나? 이런 세트장까지 방문해야 했을까 싶었던 의문이 들었던 곳. 하지만, 이곳을 들어서는 순간, 그런 의문이 얼마나 어이없는 생각이었는지 나의 편견을 한없이 반성하게 만들었던 곳. 그러나 불행스럽게도 날씨는 여전히 이렇다. 뉴질랜드 날씨에 ..

더 보기

[여행] 뉴질랜드 남,북섬 여행기 - 7

어제 도착하자마자 비몽사몽 잠자느라 바빠 찍지못해던 공항 근처의 허름한 숙소. 아침에 일어나 찍어보았다. 뭐 잠만 자면되는 시간이었으니 상관무. 이제 본격적으로 북섬여행의 시작. 북섬은 확실히 남섬에 비해 날씨가 덥고 따듯한 섬이라 이때부터 나의 옷차림은 무조건 반팔. 다른 일행들은 여전히 추우신듯 점퍼를 다들... 나만 이상한 사람인듯한 기분. 사진이 엄격하게 금지된 구역, 와이토모 동굴 (반딧불, 석회 동굴)북..

더 보기

[무비] 12월 첫째주 - 모털 엔진, 도어락, 호두까기 인형과 4개의 왕국

금주의 유머 채용편. 사람 우습게 보는 회사가 인사가 만사인 척하는 위선이 웃음 포인트.[모털 엔진]   메가박스 코엑스 완전히 새로운 세계를 구축한 정통 SF물은 오랫만인 것 같다. 지구가 멸망한 시대에 생존을 위해 이동 도시들이 생겨나고 더 큰 도시가 작은 도시들을 잡아먹는다는 설정은 가히 창조적이다. 원작이 있고 원작의 세계를 현실로 구현하는 것에 있어선 거의 신에 가까운 능력을 지..

더 보기

[여행] 뉴질랜드 남,북섬 여행기 - 6

남섬 최대의 도시, 고풍스런 크라이스트 처치.아침일찍부터 데카포 호수에서 일정을 마치고 4시간여를 달려 남섬 최대의 도시, 크라이스트로 향하는 일정. 날씨는 여전히 꾸물꾸물. 흐린 상태에서 비가 내렸다 말았다를 반복. 원래 비오는 날씨를 굉장히 좋아해서여행을 갈때도 우산을 가져오지 않는 이상한 버릇이 있다. 그동안은 별 문제없이잘 다녔는데 이번 여행은 꽤나 고생을 하고있음. 뉴질랜드 여행 중 그나마 가장 긴 버스이동이라 중..

더 보기

[여행] 뉴질랜드 남,북섬 여행기 - 5

데카포 호숫가의 선한목자 교회.4일째 일정의 아침, 오늘은 남섬여행의 마지막날이다. 오염되지 않은 자연풍경을 만끽하는 남섬여행. 하지만, 날씨가 너무 따라주지 않아서 이 풍경을 제대로 누릴수 없다는 점이 큰 아쉬움.오늘도 역시나 아침부터 날씨가 흐리고 우중충하다. 나때문은 아닐테고 대체 누구야?!어제 버스를 타면서 보고지나갔던 호수중 하나인 데카포 호수를 다시 찾아와 초대교회인 선한 목자의 교회 (church of god ..

더 보기

[여행] 뉴질랜드 남,북섬 여행기 - 4

19세기의 금광촌, 애로우 타운 (Arrow Town)을 빗겨가다...3일째 일정의 시작은, 19세기 골드러쉬 시대의 금광촌을 그대로 보존한 애로우 타운.화살처럼 길게 형성된 마을에서 이름을 따온 애로우 타운. 퀸스타운에서 21km정도 떨어져조식을 먹은후 산책을 하기에 최적인 관광지였는데... 마을의 내부를 돌아봤어야 했는데, 일행중 40세의 신혼부부(?)가 선두를 서서잘못 이끄는 바람에 외곽부분만 산책하는 대참사가...&..

더 보기

[무비] 11월 다섯째주 - 국가부도의 날, 후드, 거미줄에 걸린 소녀

비겁한게 욕심도 많아서 문제.권불십년 화무십일홍, 이라네.[국가부도의 날]   CGV 영등포 STARIUM IMF 당시의 시대상황을 밀도있게 그려낸 영화. 같은 환경 속에서 다양한 캐릭터들이 각자의 드라마를 쌓아가는 형식을 취하고 있지만, 암울하고 거대했던 팩트의 무게 때문에 영화보다는 다큐처럼 다가오는 작품이다. 부패 위에 쌓은 성이 붕괴될 때 쇄신하지 못한 결과가 현재의 아우성과 맞닿..

더 보기

[여행] 뉴질랜드 남,북섬 여행기 - 3

남섬 여행의 하이라이트, 피오르드랜드 국립공원 밀포드 사운드.피오르드는 노르웨이에서 이미 경험한적이 있는 빙하의 침식작용에 의해생긴 U자형 골짜기를 말한다.아니나 다를까 가이드님 왈 노르웨이 다녀오신분? 을 물어보신다. 그럼 여긴 볼필요 없어요... 흑. 노르웨이의 피오르드보다 웅장하지 않고 짧은구간이라고 한다. 하지만 폭은 더 넓다고 함. 이곳도 역시 너무 많은 여행지를 다녀봤기에 생긴 아쉬움이 남는 일정. 캐나다 로키산맥 + 노..

더 보기

[여행] 뉴질랜드 남,북섬 여행기 - 2

2일째날, 테 와히포우나무를 거슬러 올라가다.정신없이 진행되었던 첫날이 지나고 드디어 충전의 시간을 가진후 둘째날이 밝았다.오늘의 일정은 '테 와히포우나무'라는 남섬의 끝자락을 거슬러 올라가 피오르드랜드 국립공원에 들어가밀포드 사운드를 관광하는 일정이다. 테 와히포우나무는 무슨 나무의 이름이 아니라, 뉴질랜드 남서쪽의 비옥한 지역을 말하는것으로마우리어로 '그린스톤의 산지'를 말하는것이다. 물론 이곳은 유네스코 세계 자연 유산중 하나..

더 보기